콘텐츠로 건너뛰기

온라인카지노

카지노 의 이유있는 탄생!

  • by

단한번의 선택으로 운명이 바뀌는곳이 있습니다.
대신 선택의 결과는 인생역전일지 패가망신일지 그 누구도 알수없습니다
확률의 게임이 펼처지는곳 바로 카지노 입니다.
일반적으로 카지노라고 하면 카지노 시설만 있는 게 아니라
호텔,레스토랑,쇼핑몰 화려화공연이나 전시 같은 이벤트들도 넘쳐납니다
이렇게 복합문화공간이 된것도 필연적인 이유도 있다고 해야겠죠
하여간 발만 들여놧다하면 통장이 텅장이 되고
시간은 순삭 된다는 바로 이곳!
세상의 모든 것들이 탄생한 이유 가있습니다.
본 내용의 주제는 카지노입니다.


도박의 DNA


인간은 어쩌면 날떄부터 승부사의 DNA를 가지고 태어날수수도 있습니다.
인간들이 언제부터 도박을 했는지 알아보면 추청적으로 오랜역사를 가지고있습니다.
특히 서기 105년 중국의 후안시대에 종이를 발명하면서 카드게임이라는게 만들어졌습니다.
이게 실크로드를 통해서 그리고 십자군 전쟁같은 동서양의 전쟁을 통해 유럽까지 전해졌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유럽사람들, 그 중에서도 귀족들은 카드를 가지고 노는 걸 정말 좋아했다고 합니다.
주로 카드게임을 한다면 가족끼리 혹은 지인들끼리 친목하는 시간이였기 떄문에
돈을 걸더라도 재미를 위한 내기 수준이었습니다.

유럽사회 르네상스 문명사


그러던 중에 유럽사회에는 “르네상스 (Renaissance) 유럽 문명사에서 14세기부터 16세기 사이에
일어난 문예부흥 운동” 특히 이탈리아 베네치아 는 당시에 유럽에서 경제적으로 가장 발달했던 지역이였는데요ㅕ
여기서 무역업처럼 상업 활동은 통해서 신흥 부자가 된 사람들 소위 부르주아 라고 불려던 사람들은
기존의 귀족들만큼이나 큰 영향력을 가지게 됬는데요 이런 사회분위기를 보면
사람들른 이렇게 생각하지 않았을까요 “타고난 귀족이 아니더라도 돈만 많이 벌면 귀족처럼 살수
있겠구나 ” 말이죠 그러니 재미로만 했던 도박이 이젠 인생역전 을 할 방법으로 보이기 시작한 겁니다
떄문에 베네치아에는 길거리며 광장이며 도시 전체에 도박하는 사람들로 넘쳐나기 시작했는데요
베네치아 당국은 아예 도박을 금지하는 칙령을 내립니다.
하지만 귀족들이나 부르주아들은 비공개적으로 사적인 공간에 모였습니다
‘단다’,’비공개로 만들다’는 뜻의 ‘리도토’ 라고 칭하는 이 모임에선 도박을 하고 춤과 음식을 즐기고
대화를 통해 많은 정보가 공유됐습니다.
모임장소는 주로 귀족들의 별장 이던지 저택 한켠의 별채 같은 곳이였죠 그래서 ‘작은 집’이라는 뜻의
카지노 라고도 불렸습니다 경찰이 아무리 단속을 한다고해도
‘내가 누군지 알아?!’라고 할 만한 사람들이 논다닌깐 도박금지령이 별 의미가 없는 거였습니다.
베네치아 대평의회는 고심 끝에 뜻밖의 결론에 이릅니다.
“아예 국가가 모두를 위해 합법적인 리도토, 즉 도박장을 인가해주자”
그래서 1638년.베네치아 공화국의 뼈대 있는 귀족인 ‘단돌로’ 가문이 소유하고 이던 건물에
첫번쨰로 상업적인 도박장인 생깁니다 이곳은 신분을 막론하고 드레스코드만 가쳤다면
누구나 입장할수있었습니다 남자들의 경우 삼각모와 망토를 착용했고 남자든 여자든 가면 을 꼭
써야했습니다
현대 카지노의 딜러처럼 게임을 운영하는 ‘바르나보티’ (Barnabotti”)
라는 사람들도 있었는데 이들은 주로 도박을 하다가 극빈자로 전락한 귀족들이었다고 합니다
하도 많은 귀족들이 하루아침에 거지가 되는일이 허다허다 보니까 한세기만에 도박 금지법이 다시 통과되면서
공공 리도토는 결죽 폐장하겠됐습니다만 한번 맛본 도박의 재미는 잊기 어려웠나 봅니다
이후 이런 형태의 카지노들은 유럽 전역으로 퍼져나갑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